충효당 구조
 
  특징
  본채
  쌍수당
  정충정효각
  체화정
  참고문헌
 
홈 > 충효당 구조 > 쌍수당  
입구에서 본 별당 쌍수당.  충과 효 두 가지(한 쌍)를 다른 이들의 귀감이 되게끔 수련하고 두드러지게 실천했다는 뜻이다.
   단순, 소박한 별당은 장식이 거의 없고

  별당인 쌍수당은 사랑채의 서북쪽에 있다.
  주택 내에서는 사랑채의 연장 공간으로 집 주인이 손님 접객, 독서, 민여 등의 다목적 용도로 쓰던 건물이다.
  대부분의 상류주택과는 달리 장식도 거의 없어 소박하고 서민적인 분위기가 돋보인다.
  누각식으로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다. 이 가운데 오른쪽의 1칸 반은 방이고 누 하부에 온돌을, 그 외는 우물마루를 깔았다.
  막돌 허튼층으로 쌓은 기단에 막돌 주춧돌에 그랭이한 둥근 기둥을 올려놓고 귀틀로 연결한 후 우물마루를 설치했다.
  기둥은 둥근 기둥으로 대강대강 다듬어서 원래의 자연스런 모습을 그대로 살렸다.
  누마루에서는 북쪽, 동쪽, 서쪽의 문을 열면 바깥과 그대로 통하도록 되어 있다.
  누 상부는 누 하부의 기둥 위에 다른 둥근 기둥을 올려놓고 마루부분은 판벽으로, 방은 흙벽으로 마감을 했다.
  진입계단 부분과 방 뒤 바깥 면을 제외하고 각 방향에 계자난간을 빙 둘러 설치했다.
  쌍수당의 가구는 초익공 5량가로써 기둥 윗부분에 익공과 주두를 이어 맞추었고 대들보와 주심도리와 장혀를 설치했다.   대들보에는 동자주로 종량을 받치고 판대공으로 마룻대를 받도록 했다.
  옆면에서 합각 밑으로 충량을 기둥상부와 대들보에 설치한 후 왕지도리를 받도록 했다.
  도리는 모두 굴도리를 사용하고 있다.
  처마는 홑처마로 서까래는 정면과 뒷면이 측면보다 더 내밀어 보인다.
  방 부분은 고미반자이고 마루는 연등천장(서까래가 그대로 노출되어 보이도록 만든 천장)이다.
  선자연(서까래를 부채살처럼 댄 추녀) 끝부분은 눈썹반자로 마무리했다.
  지붕 형태는 팔작지붕으로 기와는 한식 기와 중와를 3겹으로 이었는데 용마루 및 추녀마루의 끝은 망와로 마무리했다.

충(忠)과 효(孝)는 백행(百行 : 모든 행실)의 근원이라는 뜻의 현판 백원당.  쌍수당 남쪽에 걸려있다. 2층 누마루에는 온돌방을 설치했다.
  충신과 효자를 기리는 건물

  이 쌍수당은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으로 순국한 풍은 공의 충(忠)과 8대손인 용눌재 공의 효(孝)를 기리는 건물이다.
  그 동안 부분적으로 수리를 하고 더러 변형이 되었으나 단순하리만큼 너무나 소박하고 깔끔하면서도 서민적인 성격이 돋보인다.
  충효당을 쌍수당이라고도 부르는데, 쌍수(雙修)라 함은 유교의 최고 덕목인 충과 효를 한 집안에서 모두 수련하고 실천하여 우뚝하게 이루었다는 뜻으로 선조들의 높은 뜻을 이어가려는 의지를 보이는 것이기도 하다.

760-803 경북 안동시 풍산읍 하리리 189번지 예안이씨 충효당 (054) 858-4768, 070-8880-4768
Copyright by CHUNGHYODA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