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효당 구조
 
  특징
  본채
  쌍수당
  정충정효각
  체화정
  참고문헌
 
홈 > 충효당 구조 > 체화정  
  • 경상북도유형문화재 제200호
  • 지정일 : 1985년10월15일
  • 소재지 : 경북 안동시 풍산읍 상리 2리 447

    조선 효종(1649∼1659) 때 진사 만포 이민적(晩圃 李敏迪)공이 세운 정자로 학문을 닦던 곳이다. 그 후 순조(1800∼1834) 때 국가에서 효자 정려를 받은 이한오(李漢伍) 공이 늙은 어머니를 모시고 효도하던 곳이기도 하다. 이곳은 이민적 공이 그의 형인 옥봉 이민정 (玉峯 李敏政)공과 함께 살면서 우애를 다지던 장소로 유명한데, ‘체화(棣華)’란 형제간의 화목과 우애를 상징하는 것으로『시경(詩經)』에서 그 의미를 따왔다. 연못에는 삼신산(三神山)을 상징하는 세 개의 인공섬인 방장(方丈), 봉래(蓬萊), 영주(瀛洲)를 만들었다. 건물구조는 정면 3칸, 측면 2칸의 중층(重層) 팔작지붕집이다. 일반적으로 방 앞쪽에 툇간을 두는 경우 칸살을 방보다 작은 반 칸 규모로 잡는 것이 보통인데, 체화정은 동일 주간으로 잡아 전면에 3칸 마루를 들이고 후편 어간에 온돌방 1칸을 두면서 좌우 툇간에 마루방을 들인 독특한 간잡이법을 쓰고 있다. 이런 평면의 구성은 보기 드문 모습으로 건물의 네 면에는 헌함을 설치하고 계자각(鷄子脚) 난간을 둘렀다. 중앙의 온돌방에는 전면에 삼분합 맹장지 들문을 달았는데, 가운데 문짝에는 문을 닫았을 때 실내를 밝게 하고 환기 및 통풍을 할 수 있도록 쌍여닫이창을 부설하고 그 양측 문짝에는 불발기로 장식했다. 이처럼 문짝에 창을 부설한 형식은 비교적 연대가 올라가는 건물에서 주로 찾아볼 수 있는 고식(古式)에 속한다. 양쪽 마루방 상부는 우물 반자의 눈썹천장으로 마감하고, 전면에는 사분합 들문을 내고 그 상부에 고창(高窓)을 두었다. 온돌방과 양쪽 마루방 사이에는 사분합 들문을 설치하여 필요시 공간을 확장할 수 있게 했다. 전면 마루 좌측과 우측에는 판벽(板壁)과 골판문을 달아 전면 쪽으로 개방감을 높이면서 내부 공간이 아늑하도록 했다. 건물로 오르는 계단은 정면 우측 협간(夾間)에 두고, 어간마루 하부에 함실아궁이를 설치했다. 또한 익공(翼工)의 살미는 간략하게 선각만으로 처리했고 보머리에는 봉두(鳳頭)를 끼워넣었다. 세 개의 인공섬과 연못이 정자와 잘 어울리며 연못의 조성 수법은 전통 조경의 자료적 가치를 크게 평가받고 있다. 체화정 현판은 사도세자의 스승인 삼산 유정원(三山 柳正源)이, 담락재(湛樂齋) 현판은 조선 제일의 화가였던 단원 김홍도(檀園 金弘道)가 썼다.



  • 760-803 경북 안동시 풍산읍 하리리 189번지 예안이씨 충효당 (054) 858-4768, 070-8880-4768
    Copyright by CHUNGHYODANG. All Rights Reserved.